1900년 파리 올림픽 열기구 레이싱

- 내용은 비행 거리,시간, 착륙 정확성. 하지만 1번하고 폐지



1900년 파리 올림픽 비둘기 사격

- 21마리의 비둘기를 사격한 벨기에의 쏜 레온 데 룬덴이 금메달을 차지했다. 은메달을 차지한 프랑스 모리스 포로는 딱 1마리가 부족해 2등이 되었다.

이 종목을 치루면서 300마리의 비둘기가 희생당했다. 결국 폐지되었다.



1900년 파리 올림픽 연 날리기

- 연을 가장 세련된 방식으로 날려야 하는 종목. 그러나 시작하자마자 분 강한 돌풍에 대부분의 연이 날아가버려 폐지되었다.



1900년 파리 올림픽 대포 발사

- 파리 외곽에서 실시된 이 종목은 바람에 날린 대포가 농가에 떨어져 농가를 박살내서 폐지되었다.



1900년 파리 올림픽 소방

- 지금의 올림픽에도 종종 위험한 종목들이 있지만, 이 종목보다 위험한 종목은 사실 없을 것이다.

이 종목은 일부러 불을 내지르고 물을 실은 오크통을 마차에 실어 타고가 불을 끄는 종목이다. 당연히 폐지되었다.



1900년 파리 올림픽 인명구조

- 물에 빠진 이를 구하는 그 인명구조 맞다. 구조 이후 심폐소생술까지 포함되있는데 진짜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거 맞다.

그래서 인명구조 종목인데 오히려 사람이 사망하는 촌극이 발생. 폐지되었다



1900년 파리 올림픽 비둘기 레이싱

- 7개의 세부종목이 있었지만 어떤 종목의 결과도 알려지지 않은 전설의 종목. 이유는 당연히 비둘기가 날아가버려서. 폐지되었다



1904년 세인트루이스 올림픽 싱글스틱

- 이 종목은 펜싱의 일종으로 나무검을 들고 상대 머리를 먼저 공격해 피를 나게 하는 쪽이 승리하는 원시적인 종목이었다.

잔혹성을 이유로 폐지되었다.



1908년 런던 올림픽 자전거 폴로

- 1891년 아일랜드에서 탄생한 이 이색종목은 1901년 영국-아일랜드간의 국제대회를 거쳐 영국의 로비로 최초의 런던 올림픽에서 채택되었다.

그러나 막상 대회에서는 아일랜드가 독일을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폐지되었지만 지금도 즐기는 사람이 많은 살아남은 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