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에 어른들이 가지말라던 오락실 호기심에 가봤는데 와 신세계더라?

보글보글, 스트리트파이터, 파이널파이트, 베어너클, 선셋라이더스등등

친척집에서 패미컴게임 몇판 해본게 다인 내 입장에서

뭔가 현란한 화면이 막 움직이고 그걸 동네형들이 스틱이랑 버튼으로 조작하는데 너무 신기하더라

이렇게 재밌는 세계가 있는데 왜 못하게 막는걸까? 집이 가게를 했는데 현금톤에서 맨날 1~3천원씩 빼가고 그랬다 ㅋㅋㅋ

그때 이 격투게임도 인기가 좋았고 웬만한 오락실에 다 있었는데 언젠가부터 대부분 오락실에서 사라지더라?(다른게임은 다 남아있더만)

여자캐릭이 어린 마음에 엄청 꼴렸던 기분이 들어서 기억에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