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연/자유한국당 의원] 
"자유한국당은 이제 수명을 다했습니다. 존재 자체가 역사의 민폐입니다. 생명력을 잃은 좀비같은 존재라고 손가락질 받습니다. 창조를 위해서는 먼저 파괴가 필요합니다. 깨끗하게 해체해야 합니다." 

쇄신이라고 해봐야 '돌려막기' 밖에 안 될 게 뻔하니 해체까지 얘기했다는 뜻으로 보입니다. 

홍준표 전 대표도 "김세연 쳐내고 친박친정 체제다, 이러다 당 망하겠다"고 혹평했습니다. 

한국당이 공천과 선거과정에서 이런 우려를 씻어낼지 봐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