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나 : 나 립 안 바랐어

 

정연 : 바르고 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