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육군이 역대급 대규모 장갑차도입사업을 진행중임.

 

최근 끝낸 차륜형장갑차 도입사업으로 독일제 'Boxer'장갑차를 2백여대 도입하기로 결정했음.

 

그리고 이번엔 보병전투차 IFV를 도입하기로 되었는데,

 

그동안 노후화된 M113계열모델인 M113AS4를 오랫동안 굴려온 호주군 입장에선

 

이걸로는 발전해가는 세계강군들의 기계화보병부대의 기갑장비 수준을 못따라간다고 판단,

 

꽤나 제대로된 제품을 들이려고 계획했다고 함.

 

 

그리고 이 사업이 진행되면서 후보군이 점점 좁혀졌고, 4개국가 4개업체의 보병전투차가 유력후보에 올랐음.

 




 

한국 한화디펜스

 

 AS21 레드백



 

영국 BAE시스템스

 CV90



 

독일 라인메탈

 KF41 링스



 

미국 제너럴다이내믹스

AJAX

 

 

이렇게 4개의 모델.

 

호주군의 요구는 대부분 충족되는 괜찮은 성능의 보병전투차들이었음.

 

기존의 장비에 기반해서 새로 개발하거나 요구사항에 맞게 내부를 약간개조했기에

 

이름이 같은 기존모델과 약간의 차이가 있음.

 

 

 

 

그리고 최근 최종후보가 발표됨.





 

독일 링스와 한국 레드백이 최종 후보에 오름.

 

승자는 호주육군에 450대의 대규모 납품계약을 따내게 됨.

 

 

스펙상 무게와 시속은 대동소이하고, 호주군 보병1개분대 8명과 승무원 3명이 탑승 가능함.

 

무장스펙으로는 레드백과 링스가 각각 30mm기관포와 35mm기관포를 무장하고,

 

7.62mm동축기관총대전차미사일이 공통적으로 장착됨.

 

 

무장의 차이점이라면 레드백은 원격조종형 12.7mm기관총이 포탑위에 장착되고,

 

링스는 미장착이거나 일반형 12.7mm기관총좌가 장착됨.

 

주무장은 링스는 30mm~35mm 기관포로 교체장착 가능하지만,

 

레드백은 포탑의 모듈화가 특징이라서 주문에 따라 20mm~50mm 기관포가 장착 가능함.

 

기본적으로 40mm기관포를 주무장으로 하는 K21기반이라서 좀더 대구경의 포탑장착도 염두에 두었던듯.

 

사실 대부분의 보병전투차들이 20~30mm의 기관포를 주무장으로 선호하기 때문에 큰 메리트가 되지 않을수도 있음.

 

한국의 K21이 유독 고화력의 과무장으로 등장시 충공깽이었을뿐.

 

 

호주군은 자국내에 기술이전과 일자리제공을 더 해주는쪽에 점수를 주기로 했고,

 

한화와 라인메탈은 둘다 미리 준비해둔 호주내 공장지역에서 현지회사들과 협력해서 조립생산하겠다고 약속한 상태.

 

독일의 라인메탈은 이미 이전의 보병수송트럭 2500대 납풉계약과 차륜형장갑차 211대 계약을 따냈고,

 

이번 보병전투차 계약까지 따내면 사실상 이번 사업 전체를 독식하는 셈.

 

사실상 1~2차 세계대전때부터 기갑장비의 명가로 불리는 독일과 맞붙어서 최종후보에 오를정도의 제품을

 

고작 몇십년만에 만들어내는 국가와 기업이 생겼다는것에 외신들은 놀라서 이번 사업을 자세히 여러번 소개하는 상황.

 

 

 

아 참고로 가격은 레드백이 링스보다 1/3로 저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