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정권 당시의 청와대 행정관 김휘종은 문갑식 유튜브에 나와서,  대선 당시 사용하던 테블렛 PC는 불태웠고 최서원이 테블렛 PC를 사용하였다고 말했다.

 

그러나 신혜원씨는 프리덤 뉴스에 출연해 이를 반박하는 증거를 PPT로 정리해 조리있게 설명하고 있다. 그러면서 신혜원씨는 김휘종과의 대면 인터뷰에 응하겠다고 말했다.

 

과연 누가 거짓말하는걸까? 

 

탄핵정국에서 JTBC의 테블렛 보도에 대해 김한수와 김휘종은 박 대통령의 사실 확인 요구에 대해 그게 맞다고 해서 박 대통령이, 대선과 당선 초기 최서원의 도움을 받았음을 순진하게 인정함으로써 탄핵의 구렁텅이로 빠져 들었을 것 같다.

 

김한수와 김휘종, 이 두명은 탄핵의 공범일 가능성이 높다.

 

https://youtu.be/GrG7jwIOZ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