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이불루란 관계는 가지되 사정은 하지 않는 것을 말한다고대 중국 방중술의 교과서라 할 수 있는 소녀경(素女經)에는삽입하되 사정하지 않는 접이불사(接而不射혹은 접이불루(接而不漏)를 성기능 강화의 기본 강령으로 알려져 있다도가(道家)의 방중술에서는 섹스를 많이 해도 정력이 쇠진해지지 않는 비법으로 접이불루(接而不漏)’혹은 접이부설 接而不泄를 가르친다.

 

접이불루에도 리듬이 필요하다 사정을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접이불루가 결코 쉽지만은 않다그러나 또 특별한 사람만이 가능한 경지도 아니다남자의 정액은 몸에서 만들어내는 가장 정미(精微)한 물질이다정액에는 한 생명을 만들 때 쓰이는 모든 것이 들어 있다소녀경에서 주장하는 접이불사 환정보뇌하여 성 에너지를 활용하자는 주장은 참으로 우리 몸 속 에너지에 대한 참으로 위대한 발견이라한다.

 

-출처 구글링-

 

 

접이불루의 경지에 이르기 위해 본인의 단련법을 공개한다.

 

1. 상하운동

 

SDFSD_2.jpg

 

무료한 시간에 발기를 시킨다.

 

방망이를 1번 위치와 2번위치가 되도록 100회 반복한다.

 

 

부랄 밑 근육이 쪼이는 느낌이 들도록 연습한다.

 

자지 자체에는 근육이 없기 때문에 전립선 근처 괄약근과 미세근육을 사용하여

 

자지의 움직임을 통제해야 한다.

 

 

자지가 축 늘어진 위치 (2) 로부터 (1)위치까지

 

강물을 거슬러 오른 연어가 그리즐리를 만나 펄떡펄떡 튀어오르는 것 처럼 

 

자지가 배꼽을 강타하는 느낌으로 100회를 반복한다.

 

 

꾸준함은 재능을 이긴다.

 

꾸준한 반복은 오호츠크해 물개에서 마다가스카르 얼룩말로 진화시켜 줄 것이다.

 

 

괄약근과 미세근육이 발달 할 수록 사정시기를 자의적으로 늦출 수 있을 것이다.

 

 

 

2. 웨이트 트레이닝

 

반복적인 수련으로 익숙해졌다고 생각되는 시기는

 

자지의 상하운동으로 인한 위화감이 사라졌을 때부터이다.

 

위화감은 안쓰던 근육의 움직임으로 인하여 생기는 것이니

 

위화감이 사라질 때 까지 지속적인 반복을 통해 연습하고

 

그 이후 다음단계인 웨이트 트레이닝 단계로 넘어가 보자

 

 

 

SDFSD_3.jpg

 

웨이트 트레이닝은 500ML 생수통을 위와 같이 끈에 매달아

 

생수의 양을 차근 차근히 늘리는 식으로 한다

 

 

저 500ML 생수통을 다 채울 때 

 

필자는 사정시간을 전지전능하게 조절할 수 있었다.

 

 

오르가즘에 이르러

 

우윳빛 분수의 오오라가 

 

나의 교감신경계를 자극하더라도

 

 

500ML 삼다수의 웨이트 트레이닝은 

 

탄산음료에 개보린을 넣었을 때의 폭발같은 사정

 

마리아나 해구의 마그마 분출과 같은 사정도 컨트롤 하게 해준다.

 

 

 

3. 꾸준함이 무기다

 

필자는 군 생활 시절 운전병이였다

 

수송이 끝나고 무료한 대기시간에 자지를 발기시켜 2년간 트레이닝을 했다.

 

 

나날이 더해가는 접이불루의 경지에 

 

여친은 나의 휴가날을 손 꼽아 기다리곤 했다.

 

 

이러한 능력을 가지게 된 계기는 군에서 접한 접이불루라는 도서 덕분이였다.

 

 

 

SDFSD_4.jpg

 

접이불루 도서의 서평이다

 

오랜 옛날부터 전해 내려오는 중국의 성 의학 고전에 '소녀경'이라는 책이 있다. 그 책의 핵심 내용은 '성교는 하되 사정을 하지 않으면, 정력이 절륜해져 불로 장생한다'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접이불루'(接而不漏)라는 말로 널리 알려져 왔다. 하지만 그 터득방법을 몰라 신비한 베일에 싸여 전설로만 전해 내려왔다.
본 저자 또한 성행위 끝에 사정하지 않는다는 것이 거의 불가능에 가까워 접근조차 하지 못했었지만, 11살 연하의 아내를 둔 40대 남자가 되었을 때, 내게 있어서 성생활 문제는 운명을 좌우하는 중대한 것으로 다가왔다.
각고의 연구과 단련을 통해서 꾸준히 연마한지 1년여, 드디어 어느날 갑자기 그 비법을 터득한 순간 나는 한 마리 포효하는 숫사자가 되어 있었다. 말하자면 변강쇠가 된것이다.
그때부터 경천동지할 일들이 일어났다. 사정을 마음대로 할 수있는것은 물론, 1시간정도는 기본이고 하루에 몇번이라도 가능해졌다. 횟수 개념이 없어진 것이다.
날마다 한도 끝도 없는 육체의 축제가 계속되었다. 밤낮없이 셀수도 없을만큼 황홀한 멀티 오르가슴에 떨던 아내가 약 2주가 지나갈 무렵의 어느날, 내다리를 부여 잡고 이제 그만 살려달라고 애원을 해왔다.

 

 

일게이들도 접이불루의 경지에 이르러 여자친구 애인

 

미래의 아내를 만족시켜 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