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딜가든 '노무현' 석자 맘편히 말할 수 있는 곳은 여기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