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n.news.naver.com/article/005/0001238440

나 괴롭혀던 이인식  개색끼야

지금 실컷 즐겨라

니가 가장 행복한 시간에 찾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