밑에 사진들 속에 내가 있다 

상상해보고 

어떤 냄새가 날지 상상해보자 































































킁킁
























킁킁 ... 


























느낌 왔노 ?? 


































이제 알겠지 ?? 















































빗방울이 마른 땅을 적실 때, 


소나기가 지나가고 나는  


뭔가 모를


상쾌한 흙냄새 













바로 

페트리코(petrichor)  라고 부른다 



이 페트리코 냄새의 원인은 


토양세균 중 하나인 방선균이라는 세균이 물과 만나 분해 되어 공중으로 퍼지는데


 이때 분해되어 나온 물질이 지오스민이라는 물질이며


이것이 흙냄새의 정체다







지오스민은 일상적으로 존재하는 안전한 물질인데 


우리는 지오스민 냄새를 맡으면 


대단한 안정감을 느끼게 되고 


대자연의 품에 안긴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이유는 모름 










어쨋든 그 특유의 냄새때문에 


조향사들이나 와인제조업자들이 종종 사용하는 향기이도 함 

































문제는 냄새로 맡을 때는 너무 좋은데


맛으로 느끼게 되면 엄청난 불편함을 느끼기 시작한다


알다시피 맛은 거의 후각으로 느낌





































공기중에 5 PPT 만큼의 지오스민이 있어도 


우리는 그 냄새를 감지 할 수 있는데


물로 가득 채운 올림픽규격의 수영장에


한 방울도 채 되지 않는 양을 섞어도 


인간은 느낄수 있음  


이것은 백상아리가 1km 떨어진 곳의 피냄새를 맡는 것보다도 


4배나 뛰어난 후각능력임 




































그래서 마시는 물에서 아주 극미량의 흙내도 


우리는 귀신같이 잡아 낼수 있는 것임 


독성도 전혀 없는데 말이지 


이유는 모름 









한줄요약 : 페트리코 냄새는 그 어떤 생명체 보다 잘 맡지만 다른 냄새를 맡는 능력은 개씹좁밥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