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 살겠어

 

노무현.

 

당신을 뛰어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