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가만히 있는 것 조차 더이상 그만하고 쉬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