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내 등에

이 가슴에

하나가 되어 살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