꼭 터트려 버리겠다는 굳은 의지가 엿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