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대를 처음 본곳은..

 

 

 

종로鍾路 의 한  허름한 순대국밥집이였지

 

 

 

 

 

 

 

 

 


 

 

 

 

 

그대가 섬섬옥수纖纖玉手 같은 손으로

 

음식을 손질 하는 

 

그때 그순간 그대에게 한눈에 반했다오

 

 

 

 


 

 

나는

 

우리가 천생연분天生緣分 이 될 것을 

 

예상豫想 하였소

 

 

그후 많은 일들이 있었지.

 

 

허나 난 그대와 함께였다는 사실 하나로 

 

행복幸福 했었소.

 

 

 

그때로 다시 돌아갈순 없지만..

 

그때로 돌아간다면

 

 


 

 

다시한번..

 

그대를 품고싶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