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감독은 “부임할 때부터 어느 정도 감수한 부분이었다”고 운을 떼면서 “누군가는 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한화맨인 내가 사명감을 가지고 해야 한다는 생각이다. 내 일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잔인한 일이지만 결단의 시간도 다가오고 있다. 한화는 9일까지 87경기에서 34승53패(.391)를 기록해 9위에 처져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권인 5위와 경기차는 8.5경기로 벌어졌다. 아직 포기할 단계는 아니다. 한 감독도 성적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성적에 민감한 감독이 성적을 포기하겠느냐도 반문한다.

하지만 만약 어느 시점 포스트시즌이 멀어진다면, 올해 나머지 시즌은 성적보다는 젊은 선수들에게 경험을 주며 보낼 수 있다고 했다.

한 감독은 “욕을 먹더라도 미래를 보고 가야 한다. 어느 시점이 되면 (선택의 순간이) 보일 것”이라면서 “그렇다고 베테랑 홀대는 아니다”고 강조했다. 성적이 나는 베테랑이라면 언제든지 중용할 것이라는 생각이다.

https://sports.news.naver.com/kbaseball/news/read.nhn?oid=477&aid=0000194736





야이미친새기야 10팀중에 5팀 가을야구뛰는 리그에서 무슨리빌딩이야
좆까는소리하지말고 무조건 5위안에 들생각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