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에른 뮌헨 에서 SC프라이부르크 이적료 60억으로 바이백 달고 이적한 정우영 
뮌헨이 끝까지 바이백을 달려고했던 이유는무엇일까?
 

뮌헨에서 많은 유망주들이 다른클럽으로 이적하는것은 비일비재하다,
허나 바이백달고 이적하는경우는 극히소수들만한다,

뮌헨은 끝까지  바이백을 포기하지않았다
하물며 前 바이에른 뮌헨 감독 안첼로티가  정우영을 경기를 보고 영입했다, 

그리고 뮌헨 수내부들은 정우영에 가진 잠재력을 정말 높게평가했다.

그의잠재력은 추후 뮌헨 1군이 될수있는 선수가 될것이라는 확신이있기떄문

그렇기 때문에 뮌헨은 그가 임대를 떠나기를 바랬다, 
허나 정우영은 임대보단 이적을 원했고  

여러 분데스리가 클럽들이 정우영을 이적문의를했다.
프라이부르크 구단 역사상 최고이적료 3위 갱신 60억으로 정우영을 영입했다

1부에서 제대로 뛰지않는 유망주일뿐인데,
이적료 3위 60억으로 영입했다는것은 그의 잠재력이 얼마나 거대한지 알수있는 대목이다.

SC프라이부르크는 정우영 다음시즌 아주 중요한선수가 될것이라고말했고
구단에서 그의기대는 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