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공부하는 곳에서 있었던 일인데,

거기서 강의하는 선생님이 일본인이라,
 

한국어<->일본어 통역을 거쳐서 함.
 

 

 

거기서 통역일을 맡았던 한국인 중년 남자 로부터 있었던 일.
 

(직업적으로 통역일 하는 사람은 아니고, 회사원인데 거기서 그 사람을 통역으로 고용한 것.)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내가 "학대"라고 말한 걸,
 

통역하는 인간이 멋대로 "가정"을 넣어서,
 

"가정학대"로 바꿔서 통역함.


 

 

내가 말한 내용에 저 학대가 가정학대 가 되는 내용은 없었음.
 

즉, 100% 명백한 오역임.
 

 

 

그래서 내가 "저 가정이란 말은 안했는데요."
 

라고 말했음.


 

 

지가 통역을 잘못(오역)해서, 당사자가 잘못된 부분을 얘기하면,
 

 

 

언능 재통역하고, 
 

앞으론 같은 잘못, 비슷한 잘못 하지 않도록 주의 해야겟다 생각하고.

 


 

이리 해야 하잖음.

 


 

 

 

근데 저인간은 재통역은 안하고,
 

 

"넌 뭔 헛소리냐" 이런식의 표정 지은 후,
 

(저때 저 인간 눈, 표정이 내가 인식하기에 & 느끼기에 저런 눈, 표정이었음)



 

 

다른 사람 가리키며, 
 

 

"그럼 이런데서 저런 사람이 갑자기 학대를 하나요?"

 


 

 

이럼.

 

 

 

 

 

1. 통역하는 인간이 멋대로 의미, 내용을 바꿔서 통역 함.

 

 

2. 당사자가 통역 잘못된 부분 얘기 하는데,
 

   재통역은 안하고 당사자에게 "너가 이상한 소리 하는거다."
 

   이런식의 적반하장 안하무인 으로 나옴.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저 인간은 대체 왜 저러는 걸까??

 





 

 


난 이런건 구타하는 걸 공권력이 정당행위로 인정해야 한다 생각함.


그래야 정상적인 국가, 사회, 문명 이라 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