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처음 그때와 같을순 없겠지만 
겨울이 녹아 봄이 되듯이 내게 그냥 오면 돼요 


헤어졌던 순간을 긴밤이라 생각해 
그대 향한 내마음 이렇게도 서성이는데 


왜 망설이고 있나요 뒤돌아보지 말아요 
우리 헤어졌던 날 보다 만날 날이 더욱 서로 많은데

지금 이대로의 모습으로 내게 그냥 오면 돼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