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을  돌면서  민생투어를  진행해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이렇게  개탄하였다 

'민생  현장을  가보니  살려달라고  아우성이고  마치  지옥과  같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