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날 옛날에 골디락스 라는 이름을 가진 소녀가 있었어요
어느날 그 소녀는 숲속으로 들어갔답니다.
그 숲에 집이 있어 문을 두들겨 보았지만 인기척이 없었어요

그러자 소녀는 집안으로 몰래 들어왔답니다.
집안 부엌의 탁자에는 죽 그릇 3개가 있었고 골디락스는 배가 고팠답니다.

그녀는 첫번째 죽 그릇을 들어 맛을 보았어요

"이 죽은 너무 뜨거워"
그래서 그녀는 그 옆에 다른 죽 그릇을 들었답니다 
"이 죽은 너무 차가운걸"
마지막으로 다른 죽을 맛보았더니
"이 죽은 딱 먹기좋아"
하며 맛있게 먹은뒤 그릇을 비웠답니다.

결국 그녀는 곰 세마리 아침식사 죽을 모두 먹은후에 조금 피곤했던것같아요.

거실에는 의자가 3개 있었어요. 골디락스는 앉을 첫번째 의자를 골랐답니다.

"이 의자는 너무 커!"
그러자 다음 의자도 앉아보았어요
"이 의자도 너무 큰걸"
그렇게 소녀는 불평했어요.
그 다음 제일 작은 의자가 있었는데 앉아보니
"이 의자는 괜찮은 것아"
하며 안도했답니다. 그런데 앉은지 얼마되지않아 제일작은 의자는 산산히 부숴져버렸어요

결국 의자에 앉는걸 미루고는 위층 침실로 올라갔어요 소녀는 매우 피곤했답니다. 

침실에도 똑같이 3개의 침대가 나란히 있었어요.

먼저 처음 침대에 누워보니 너무 딱딱했어요 그리고 다음 침대는 너무 푹신했고요

마지막 세번째 침대에 누웠더니 적당히 편안한거였죠 그렇게 소녀는 눈을 스르륵감고 잠에 빠져들었답니다.

그녀가 단잠에 빠진사이에 곰 가족이 집에 돌아왔어요.

"누군가 내 죽을 먹었어"
아빠곰이 으르렁대며 말했습니다.
"누군가 내 죽을 먹었어"
엄마곰도 맞장구를 쳤습니다.
"누군가 내 죽을 홀랑 다 먹어버렸어"
아기곰이 금방이라도 울음을 터트릴것같이 말했습니다.

"누군가 내 의자에도 앉아있었네"
아빠곰과 엄마곰이 말했어요.
"누군가 내 의자에 앉았다가 산산이 부숴놨어!"
하며 아기곰은 울먹였어요

곰 가족은 주위를 둘러보다 윗층 침실로 올라가보았답니다.

"누군가 내 침대에 누워있었어"
아빠곰이 말했습니다.
"내 침대에도 누군가 누워있었던것 같아"
엄마곰이 말했습니다.
"누군가 내 침에 자고있어!"
아기곰이 소리치며 말했습니다.

그 때 자고있던 골디락스는 화들짝 일어나 곰 3마리 가족을 보고는 "살려줘요!"  하며 

잽싸게 튀어나와 숲속으로 사라져서는 다시는 곰세마리 가족네 집에는 얼씬도 하지않았답니다.




.
.
.
.
.






누군가 내 침대에서 잔것 같에
(엄마곰이 말했어요)





같이 안 잔놈 어디있다고..
(아빠곰이 중얼거렸어요)








 
한번 해보자는거야 애 앞에서?






저기요 금발에 백인꼬마 여자애 봤어요? 그 시발년이 우리 아들 의자를 부숴놨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