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락 안한지 3년 됫다. 잊을만 하면 꿈에 나타남. 사귄적이 있었던것도 아니고 상대측에서 나한테 호감정도 가진건 아는데 나는 내 스타일이 아닌지라....
(근데 연락하고 지낼 때 좀 측은한게 마음 한 켠에 있었지)

결국 내가 부담되서 연락 끊었다. 워낙 성격이 상대방한테 걱정 끼치는 사람인지라 초반에는 걱정도 되고 잘 있나 싶나 가끔 생각나긴 했고 뭐 다시 안 만날 사람 뭐하러 기억하나 싶어 정신 차렸지.  

근데 기억도 안나고 생각 안 날쯔음 되면 꼭 꿈에 나타나더라. 이게 지금 3년 넘게 계속 되니 마치 급식들처럼 네이버에도 검색 해 보고 유튜브에도 검색 해보니 그나마 설득 되는게 이거더라. 뇌가 마무리 되지 않은 사건을 자꾸 해결하라고 자꾸 꿈에서 나타내는거라네 유튜브에서?
이걸 팁을 얻어 오늘부터 꿈에서 정리를 하려고 노력하기로 마음 먹음. 난 나름 내가 정리한거 같은데 그 사람 의견 상관 없이 나 혼자 일방적으로 정리해서 뇌가 자꾸 사인 보내나싶더라.

혹시 이게 아니라 다른 의견 아는 애들 의견 공유 좀 해줘. 이 딜레마에서 벗어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