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인척 유령직원 두고 수십억 횡령… 

1兆 버스 지원금 줄줄 샌다


세금으로 적자 메우는 버스 준공영제, 곳곳서 방만 경영



지난달 대전의 한 버스 회사에서 75, 82세 직원이 4년 동안 출근 한 번 하지 않고 5000만원, 1억원을 월급으로 받은 것이 적발됐다. 이 두 명의 '유령 직원'은 회사 상무와 사업부장의 어머니였다. 이 회사는 준(準)공영제 업체라 대전시에서 재정 지원을 받고 있다. 시 예산이 이런 사람들 인건비로 새어 나간 것이다. 그런데도 대전시는 별다른 조치 없이 "고령인 점을 감안해 계약이 종료되면 교체를 권한다"고만 했다.

지난 2월 부산의 한 준공영제 업체에서도 사장이 친·인척들을 유령 직원으로 두고 이들의 임금을 챙기는 수법으로 회삿돈 32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됐다. 4년 전 수원에서는 준공영제 버스 회사 2곳을 운영하며 회계장부를 조작해 수원시에서 지원금 10억여원을 받아낸 회사 대표가 형사 처벌을 받았다.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2&oid=023&aid=00034466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