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우울하고 세상이 멸망할 것만 같고 무기력해서

마음이라도 다스리려고 불경 찬송가 번갈아 듣는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