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ki_Camarena.png

<키키 카마레나>


엔리케 카마레나 (Enrique Camarena) 별칭 키키 (Kiki). 이하 키키라고 부르겠음.


키키는 미 해병대이자 미 마약단속국(DEA) 요원으로 1985년 멕시코 카르텔에 대해 조사하다가 납치 고문 살해 당한 사람이다.




키키는 원래 미국-멕시코 접경 지역에서 단순히 마약 단속을 하던 사람이었는데,


멕시코에서 밀수되는 마약의 규모가 너무 커지자 미국에서는 믿을만한 요원을 멕시코에 아예 거주 시키기로 했다.


그래서 키키는 멕시코 과달라하라로 발령이 나 그곳에서 근무하게 된다.


guadalajra2.jpg

<과달라하라>


과달라하라는 그 당시 미국-멕시코 간 마약 밀수의 90%이상을 담당하던 멕시코 최대 마약 밀매조직인 과달라하라 카르텔의 본거지였다.


키키는 그 도시에서 마약 유통 과정을 밝히고 마약 카르텔의 최고 책임자들을 찾아내는 역할을 하고 있었다.




1980년대는 카르텔로 인해 멕시코 정부가 점점 부패해가던 시절이었고, 


과달라하라 카르텔은 방해가 되는 멕시코 군경들을 살해해왔기 때문에, 미국 요원 역시 그렇게 처리하면 될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과달라하라 카르텔은 보스 미구엘 갈라도(Miguel Gallardo)의 명령을 받고 1985년 2월 7일 키키를 납치했다.


키키는 그 당시 자신을 따라 멕시코로 온 아내를 만나 점심을 먹으려고 가는 중이었는데,


남편이 오지 않자 아내는 바로 미 마약단속국에 전화를 하여 남편의 실종 신고를 하게된다.



미 마약단속국은 즉시 상부로 보고를 함과 동시에 멕시코 현지 경찰과 검찰에 도움을 요청했는데,


제대로된 도움이 되지않자. 직접 현지로 25명의 정예요원을 투입한다.



그리고 자체 조사 결과,  라파엘 퀸테로(Rafael Caro-Quintero), 미구엘 갈라도 (Miguel Felix-Gallardo), 어네스토 카릴로 (Ernesto Fonseca-Carrillo)가 납치의 용의자들이라는 것을 밝혀낸다.


하지만 카릴로와 라파엘 퀸테로는 멕시코 경찰이 알려준 정보를 듣고 이미 전용기를 타고 도시를 떠난 뒤였다.



5091a6909727a.image.jpg

<미국으로 돌아온 키키의 시신>


이틀뒤 1985년 2월 9일 키키의 시신이 시 외곽에서 발견되었다.


키키의 시신은 다리의 가죽이 벗겨져 근육이 드러나 있었고 온갖 구타와 고문으로 내부장기가 손상되고 갈비뼈가 다 부러져있었다.


그리고 머리에는 드릴로 여러군데를 조금씩 뚫으며 고문한 흔적이 있었다.



이를 보고 개빡친 미국은 멕시코에 엄청난 외교 압박을 넣고, 멕시코는 미국에게 경찰 지휘권과 군 지휘권을 넘겨주게된다.


미국은 1985년 3월 자국의 FBI와 CIA 요원들을 보내 멕시코 경찰과 군대를 이끌고 카르텔 보스들은 전부 잡아오도록 시킨다.


미국은 멕시코 경찰이 부패하여 보스들이 도망을 간것을 알았기 때문에, 멕시코 군경을 하나하나 인터뷰하여 가장 믿을 만한 사람들만 뽑고


마약 보스들이 도망간 곳으로 보이는 코스타리카 경찰과 군대 역시 지휘하게 된다.


이 과정에서 키키의 고문 과정을 담은 녹음 파일을 몰래 가지고있던 멕시코 경찰 지휘관에게서 획득하게 된다.



caro_quintero_reward2.jpg

<당시 보스급 용의자 3명>


미국은 멕시코 마약상들에게 어떠한 자비도 베풀지 않았다.


보이는 족족 카르텔 조직원들을 잡고 자백을 받아내거나 죽였고 이 과정에서 멕시코 최대 카르텔인 과달라하라 카르텔의 조직원들은 거의 다 죽게된다.


그리고 코스타리카에서도 똑같은 작업을 벌여 보스와 연관이 있는 카르텔의 조직원들을 대부분 사살한다.



이렇게 해서 1985년 4월 5일 라파엘 퀸테로를 체포했고,  1985년 4월 7일 카릴로의 본거지를 포위하고 체포했다.


1985년 4월 8일 미구엘 갈라도도 체포한다.


이 과정을 통해 미국은 멕시코 최대 카르텔의 조직원들을 대부분 사살하고 이 보스들에게 각각 40년형씩 선고하게된다.



미국은 키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1986년에 마약 단속을 위해서라면 당사국이 허락하지 않더라도 미국이 타국 영토에서 독자적인 군사행동을 할수 있다는 새로운 마약법을 제정한다.



키키의 희생은 멕시코 카르텔에게 미국의 요원을 건드리면 조직을 뿌리째 뽑아버린다는 교훈을 남겼으며


그로인해 그 이후로 지금까지 미 마약단속국 요원은 단 한번도 살해 당한적이 없다.




세줄 요약


1. 마약단속국 직원이 멕시코로감.


2. 멕시코 최대 카르텔에게 납치고문 살해당함.


3. 미국이 의심되는 카르텔들을 전부 뿌리부터 뽑아버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