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 전에 감정적으로 안 좋은  일이 있었는데
왜 외로운지도 모르겠고
몇년만에 외롭네요
이런 날 주게 성님들은 어찌 하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