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전당대회 선관위원장 박관용에 대해 전대 연기를 하고 다같이 모인 축제처럼 모두가 경쟁할 수 있도록


정치적 상상력을 발휘해야 한다고 비판을 하는 이들도 많다.


당권주자들의 집단 보이콧 어깃장의 기세와는 대조적으로 박관용을 비롯한 당 선관위와 비대위의 스탠스는 예상외로 확고하게


전대 연기 불가를 고수하고 확정하였다.


YS의 핵심이었던 박관용이 YS 키즈 홍준표를 좀 잘 봐줄법도 한데 말이다.


이 문제 역시 홍준표가 그 출발이다.


전당대회를 앞둔 홍준표의 입방정은 역대 최악 수준의 정치적 실수로 귀결되었는데,


그중 으뜸은 바로 홍준표의 전대 출사표요


그 출사표중 바로 탄핵총리 막으러 나온다는 그 잘난 시대착오적 망발에


박관용을 비롯한 대다수의 한국당 지도부, 당원, 비대위, 선관위 구성원들의 심기와 오장육부가 뒤틀렸을 것이다.


이제는 제발 친박,비박 당내에서조차 쓰지말고 입 밖에 내지 말자고 하면서 간만에 찾아온 활기 넘치는 전당대회 기대감에


부풀어있던 많은 이들이 홍준표의 입방정에 있던 정도 다 떨어져 나갔던 것이다.


홍준표의 입에서는 여전히 과거 퇴행적인 도로탄핵당, 도로친박당, 심지어는 도로병역비리당 이라는 후안무치하고 극악한


자폐아적 발언들이 썩은내를 풍기며 연일 튀어나오고 있었다.


홍준표는 마치 한국당을 남의 당 평가하듯, 언제라도 당을 뛰쳐나가 신당을 차리듯, 정치 신선, 정치 도사라도 되는듯


괴이한 홍빠돌이 동호회짓에 함몰되어 정치적 치매가 오는듯 했다.


이런 홍준표의 연일 계속되는 기행과 어깃장에 박관용은 한마디로 단단히 열불이 나 있었던 것이고,


그렇기에 홍준표와 하나되어 전대연기를 주장하는 집단 어깃장도 절대 수용 불가했으며,


급기야 이 모든 전대 파행(?)의 원인제공자 홍준표가 불출마로 스스로 나자빠져버린 것이다.


황교안 추대대회라고?


웃기는 소리, 


홍준표 너같은 정치도의도 영혼도 없는 정치 포퓰리스트가 전당대회에 나설 자격이 없으며


그게 당원들의 뜻이다 라고 확실히 각인시켜 주는게 이번 전당대회의 본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