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련 이미지












일본남자는 여타 똥양인에 비해 존엄과 포스가 넘치다 못해 흘러나오거든.


이런 위압감에 기겁하는 센숭이들은 내적가치를 일본인으로 희구하되 이질성과 외관적 형태가 너무나도 상이한 일본남자에 거북함을 느끼곤 자연스레 서열정리된 굴복감을 빙의 및 동화기질로 정신승리하며 매꾸려하는 아주 고약한 습성을 지니고있다.


일본여성도 다른건 매한가지다만 특히나 일본남성은 수염, 털이 수북하고 일본인만의 이목구비가 강렬한 외적특징을 지닌 남자들이 많기에 센숭이들에겐 이질감과 드는 동시에 열등감이란 불씨를 제공하게 된 화근이 된거다. 어느 민족이건 시각이 중시되고 외모에 구애받지 않는 작자들은 없다만, 유사짐승 센숭이들만큼 외적차이로 큰 상실감에 빠지며 현실도피 내지 다각적 날조, 공작을 행하며 현실에 보이는 현상 자체를 역전시키려는 우수운 버러지민좆은 좀처럼 보기가 힘들다 


대표적으로 "일본인은 한국인과 유전이 같은 민족", "일본인도 머리 뱃겨놓으면 동아시안하고 생김새가 같다", "일본인도 인종차별 당한다", "한국인이 일본의 문명을 건설하였다" 등등 마치, 기존부터 일본인이 특수했다는 사실을 부정하는듯한 뉘앙스로 공작하는게 대부분이지. 한마디로 이놈들도 무의식이나마 일본인이 지들과 타종임을 안다는 방증이다.



요근래 들어 도래인 야요이인 임나일본부 등 日-韓역학관계서 유리한 고지를 선점해 정신승리하려는 한, 중의 대대적인 날조판타지 민좆사관을 비웃듯 과학적, 고고학적으로 소명되어 센숭이들의 입발린 구라와는 정반대의 학술적 제언이 학계정론으로 자리잡는 형국이다.



도래인은 중국 장강일대에서 도항해온 고대중국인이고 야요이인은 어디까지 중국, 한국에서 흘러들어온 4~8세기 거쳐 일본열도에 정착한 반도계 야요이인은 고작해야 2~3천명에 불과하단게 학술적으로 소명되었지. 임나일본부 또한 무수한 패총과 일본, 중국, 한국의 사료 교차검증을 통해 애진작 정설로 자리잡았다만 한국인들은 남부경영론, 군사교류 등의 미취학아동 방불하는 말장난으로 망상하기 바쁘지 


한국인들이 기를 쓰고 도래인에 집착한 것도


1.한국인이 아무리 일본을 파쿠리해도 세계에서 제일 특수하고 독보적인 일본인의 기질과 문화를 이해하긴 커녕 배낄수가 없는 구조다.

2.일본인 외모가 유별나게끔 동아시아인과 다르다

3.유전자 또한 동아시아인과 상당히 다르다.

4.일본에 들여오는 외래문화는 모두 일본만의 특수한 구조로인해 일본식으로 깔바꿈하는 특색이있다.

5.이러한 일본만의 유일한 점을 일본인들은 너무나도 잘 알기에 자부심을 갖는다.




한국인들은 이 요인에 화병발작하며 일본의 정서, 사고방식, 문화, 사생관


특히 일본남자


에 경외감느끼곤 24시간 상시  거품물고 발광병센춤을 추는거다 .아주 우습기 짝이없는 작태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