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탕 요소가 다분한게 


라경원은 띨빡한 김진태 대표로 밀겠다고 꼬드겨서 친박 지원으로 원내 대표 되고는 


통수 치고 자기 원래 주군 홍준표에 붙을려고 했는데 


황교안이 등장하니 친박 갈라지고 난장판이 되어버리고 


김무성만 입지 강화됨 ㄷㄷㄷㄷ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