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없이 실실 웃고 

다닐 때는 언제고

이젠 본색이 들어난다.


FB03F3BE-8208-4E97-8219-5CF4DA8E8398.jpe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