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청년학생축전(世界靑年學生祝典, World Festival of Youth and Students)은 세계민주청년연맹(WFDY; World Federation of Democratic Youth)의 주도로, 주로

진보성향 및 좌익계열의 청년과 학생들이 참가하는 축전이다.

 

 

1945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제1차 세계청년회의(World Youth Conference)에서 세계민주청년연맹이 결성되었고, 1946년 제1차 이사회에서 국제적인 청년축전의 개최를 결정하였다. 1947년 7월 25일 체코슬로바키아의 수도 프라하에서 국제학생연맹 (IUS)와 함께 제1회 세계청년학생축전을 개최하였다.

1957년 소련에서 개최되었던 제6차 모스크바축전은 축전 역사상 가장 많은 인원인 34,000명의 인원이 참가해 큰 성황을 이루었다. 이후 이러한 대회를 국가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공산권 국가들의 주도로 이루어졌고, 그 결과 공산주의 이념을 강조하는 대회로 변질되기 시작했다.

1989년 제13차 세계청년학생축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평양에서 열렸는데, 177개 국가, 22000명이 참가하여 성황을 이루었고, 가장 많은 나라가 참가한 성대한 대회였다. 특히 그 직전 해 대한민국 서울에서 열린 1988년 하계 올림픽에 자극받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평양축전을 국가적인 역점사업으로 중점을 두어 성대하게 개최하였고, 올림픽보다 규모가 큰 행사였다고 대대적으로 홍보하였다.

세계청년학생축전은 1959년 제7차 축전까지 격년제로 거행되다가, 그 후 4년마다 개최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다.

1989년평양축전은 가장 많은 나라가 참가하여 성대하게 치러졌으나, 그 이후로 냉전 구도의 해체와 공산권의 몰락으로 대회 참가 인원과 참가국은 크게 줄어들기 시작했다. 2001년 알제리 알제에서 개최된 제15차 축전은 대회 규모가 크게 위축되었다.

가장 최근에 거행된 축전은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츠와네 (Tshwane)에서 개최된 제17차 축전이었다.

 

[출처: 위키피디아]

 

 

 

 89년 방북당시 임수경, 2분 20초경

 

 

 

2분경

 

영상만 보면 잘사는 나라처럼 착각하기 딱 좋은듯...

 

 

 

통일의 꽃이라는 별명도 북한에서 붙여준 별명인듯

 

 

 

그러나 현실은

 

89년 北 대학생, ´임수경´ 만나려 살찌워

탈북 김현식 교수 "제자들 1주일간 강제 비육 처해져"

박현민 기자

1989년 북한 평양학생축전에 참석한 ´통일의 꽃´ 임수경(당시 한국외국어대 불어과 4년)씨를 맞이하기 위해 평양 대학생들이 강제로 살을 찌우는 ´강제비육´에 처해졌었다고 10일 동아일보는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김형직사범대 교수를 지내다 1991년 탈북한 김현식(73) 미국 예일대 초빙교수가 8일 워싱턴 외곽 페어팩스에서 열린 ‘연우포럼 국제연대’ 행사 강연을 통해 “임 씨를 만났던 김형직대의 내 제자들은 1주일간 ‘강제비육(강제로 살찌우기)’에 처해졌었다”고 전했다.

행사에 참여한 학생들은‘준수한 인물’을 기준으로 선발됐고,영양 부족 상태를 감추기 위해 당시 평양시내 국제호텔로 보내져 1주일간 고기와 빵 사과 우유를 배가 터질 만큼 먹어야 했다.

또한 학생들은 임 씨가 입장할 때는 작은 박수를, 단상에 서면 큰 박수를, 김일성 부자에게 긍정적인 발언을 하면 환호를 곁들인 박수를 치기로 사전에 연습했다고 김 교수는 증언했다. 김 교수는 “임 씨가 북한 체제에 비판적인 말을 하면 다같이 인상을 찡그리라는 지침이 내려졌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한 학생이 양말이 없어 맨발로 서 있자 임 씨가 ´왜 양말을 안 신었느냐´고 돌발 질문을 던지는 바람에 당황했었다"고 알려지지 않은 상황도 소개됐다. 대학 측이 미리 준비한 예상 질문은 이름, 전공학과, 장래 희망 정도였다고 했다./제공 투유

2005/10/10 [11:08] ⓒ브레이크뉴스

 

 

 

 

 

 

상당한 미인에 청순한 이미지였던거 같은데, 그래서 선동을 이끌기에 딱 좋은 인물이었던거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