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06.jpg

 올해 40대 초반이고, 결혼한지 4년된 놈이다.

본래 좋아하던 여자가 있었는데, 그 여자는 나에게 별 관심이 없었다..
그래서 하루하루를 낙심하며 보내다가 어쩌다보니 현재의 아내인 4살 연하의 여자를 만나게됐다. 인연은 소리소문없이 찾아온다더니 콩깍지가 제대로 씌여서 만난지 7개월만에 결혼...

서로 많이 사랑했기에 아기를 꼭 낳고 싶었고 결국 아들 하나 딸 하나를 낳았다.
결혼을 해보니.. 아.. 하고싶다... 라는 단순한 생각이 아니라.. 아 이 여자를 임신시키고 싶다.. 이런 생각같은게 있더라구.. 결혼하기전에는 몰랐었는데..

그렇게 결혼을 하고 애를 낳았는데, 행복했던 순간이 왜 없었겠냐.. 그리고 지금도 애들만 보면 너무 이쁘고 좋다.. 하루하루 크는것도 신기하고, 정말 부모 마음이 이런거구나... 라는걸 알게되는거지.. 근데 시간이 지나면서 나도 현실이라는게 이렇다.. 라는 걸 느끼게 되더라..

솔직히 이제는 아내에 대해서 사랑하는 감정 같은건 없다. 이제겨우 결혼한지 4년밖에 안된놈이 이런말서 좀 미안하지만.. 그렇게 되더라.. 아내도 이제는 날 사랑하는 것 같지는 않고.. 그냥 의리반, 생활반해서 그냥 사는거다. 애들이 있는데 어쩔거냐고... 그래서 이런게 바로 인생인가보다.. 하면서 자위나 하면서 살고 있는데, 이제는 내 취미도 개인생활도 뭣도 그냥 아무것도 없다. 그저 집에서 반주로 소주나 한잔 하는게 유일한 낙인거지..

30대 중반까지는 총각이다보니 나름 취미생활도 즐기고, 혼자 노는걸 좋아해서 혼자 어디를 많이 싸돌아다니기도 하고.. 하여간에 내 개인시간이 많았거든? 총각 직장인이니 회사일 끝나면 그냥 내 타임인거지. 주말도 그렇고.. 근데 이제는 그냥 아무것도 없다.. 일하는 기계 + 노예가 된 것 같다.. 일단 집사람은 처녀때 나름 풋풋했던 느낌은 완전 사라졌고, 그냥 완전 아줌마가 됐다. 아직 젊기는 하지만 내면 + 외면에서 풍겨나오는 아줌마 포스가 너무 강해서 더 이상 여자로 보이지가 않는다.

올해들어서는 섹스를 한번도 안했다.. 거의 분기별로 한번 하는거 같다. 아내도 귀찮아하고 나도 귀찮고.. 잘 서지도 않고.. 2년전까지는 그래도 아내 몸도 만지고 했었는데, 이제는 육체적으로는 그냥 완전 남남인 느낌이다.. 아내가 문 열어놓고 똥싸는거를 거의 매일보니 생기려던 성욕도 이젠 없다.

아내는 기본적으로 내가 혼자 나가서 뭘 하는걸 거의 병적으로 싫어한다. 난 본래 뭘 하든지간에... 혼자만의 시간을 좀 소중히 여기는 타입이거든? 나같은 사람들 있을거야.. 근데 이제는 그런게 거의 불가능하다. 일할때가 아니면 거의 무조건 집에서 육아, 가사를 분담해야 하고, 그걸 안하고 혼자 어디 나가서 싸돌아다니거나 한다???당장 지랄염병 난다... 그런게 싫어서라도 이젠 다 포기하고 산다. 돈을 많이 벌지는 못하고, 그냥 월 3백정도 버는데.. (총각때나 지금이나 수입이 그냥 고정되있음..) 총각때는 내 용돈 쓰고, 집에 생활비드리고, 놀거 다 놀고, 할거 다 하고, 먹을거 다 먹고 그랬었는데.. 이제는 이런것도 다 포기하고 산다. 아내는 애 둘 키우니라 그냥 집에 있는데, 내가 당장 돈을 안벌면 모든게 다 스톱이 되니 책임감도 무겁고, 일단 무조건 돈을 벌어와야 되는 구조다. (아내는 결혼하기전에는 직장을 다녔었는데, 결혼하면서부터는 사회생활에 대한 미련이 없었음..)

몇 년만에 총각에서 완전 그냥 아저씨가 되버렸는데.. 그만큼 애들도 생기고 해서 좋은것도 많지만, 씁쓸해질때가 많다.. 친한 친구 하나가 아직도 장가를 못가고 있는데, 솔직히 내가 결혼할때는 그 친구보다 뭔가 좀 우쭐한 것도 있었고, 너도 빨리 장가 가야지.. 하면서 충고도 하고 했었는데, 솔직히 이제는 그 친구가 너무 부럽다. 사실 이제 그 녀석도 그냥 노총각의 단계를 넘어서서 거의 장가 못갈 가능성이 높아지는 상태로 가고 있기 때문에 마냥 부러워할건 아니긴 한데..

뭐가 제일 부럽냐면.. 그냥 개인시간이 많고, 돈을 지 마음대로 쓴다는게 제일 부럽다. 그 친구가 정확히 얼마 버는지는 잘 모르지만, 그리 많이 벌지는 못하거든? 하지만 어쨌든 경제권이라면 경제권을 쥐고 지 마음대로 쓴다는게 그렇게 부러울수가 없다. 예전에는 이놈이랑 밤새서 놀기도 많이놀고, 술도 먹고 했었는데, 이제는 완전히 다른 세상 이야기고 이 놈 얼굴 1년에 한 두 번 보기도 힘들다.

나도 불금이나 불토에 나가면 재미있게 잘 놀 수 있는데, 그냥 집에 갖혀 산다. 이런 이야기를 아내에게 하면 그럼 나는?? 나는 놀구있냐? 나도 나가서 놀고싶어!! 하면서 싸움이 시작되기 때문에 그냥 아무말도 안하고 산다. 살아있기는 한데, 생기가 있는게 아닌 좀비처럼 산다. 뭔가 큰 압류라도 들어온것처럼 가정과 아이들... 그리고 현실이라는 것에 무릎을 꿇고.. 뭔지모를 미래를 위한다는 이유로.. 그냥 죽은 듯이 산다. 내가 왜 사는지도 모르겠고 뭘 원하는지에 대해서도 더 이상 생각 자체를 안하고 산다. 그냥 아무생각이 없는 것이 더 편하다는걸 깨닳았다.

옛날의 아버지들 같으면, 그냥 이런게 인생이겠거니 하면서 열심히 살고, 자식농사 지어서 자식들 잘되면 그걸로 된거지.. 뭐 이런 마인드들이 있었던 것 같은데, 솔직히 요즘은 세상이 좀 다르잖아? 애들에게 부양을 바란다는 풍습자체가 사라져가는거 같고, 애들은 어느정도 키워놓으면 다들 떠날뿐인지 예전과 같은 자식농사의 개념은 많이 사라진 것 같다. 내 수입으로 애들을 정말 잘 키울 자신도 점점 없어지고..

애들이 크려면 앞으로도 한 20년은 있어야 되는데, 이 생활이 계속된다면 나는 계속 좀비처럼 살면서... 그냥 살게되겠지.. 애정없는 아내와 한집에서 그냥 그렇게 사는거다.. 뭔가 껍질을 깨부수고 나가고 싶지만, 막장드라마꼴 나지않는 이상은 껍질을 깰수가 없다. 겨드랑이에서 날개라도 돋아나서 훨훨날고 싶지만, 이젠 다 포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