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 게이들아...

 

저번에 간호 조무사 누님 따먹은 썰 올렸다가 필력 개 거지라고 민주화 폭풍에 휩쓸린 놈이야.....

 

필력 개 거지인 간호사 누나 따먹은 ssul 링크는 걸어 둘께.... 민주화좀 더 먹여줘 ㅎㅎ http://www.ilbe.com/index.php?_filter=search&mid=jjal&search_target=nick_name&search_keyword=%EB%85%B8%ED%99%8D%ED%84%B8&document_srl=88348394

이번에는 그 형이 우리동네로 와서 헌팅 간 썰이야....

 

한번 풀어 볼께 ~

 

이건 한달 전 쯤에 있었던 일인데

 

할짓 없는 형이 우리 동네에 와서.... 오랫만에 여자목소리좀 들을 겸 또 술집에 갔지...

 

갔는데 역시나 ㅋㅋ 사람이 넘쳐 났어 ㅎㅎㅎ

 

담배를 주우우욱 빨면서 대략 20분 정도 쳐 기다렸다가... 자리가 나서 자리를 잡았지.

 

이번에도 나는 옵저버였어 ㅎㅎ 화장실을 가는 척 하면서 존나 스캔을 떳지...

 

항상 술집에 가면 이쁜애들은 꼭 3테이블 이상 있더라 ㅋㅋ

 

그래서 형한테 스캔 뜬 곳을 알려주고 술 한잔 구둑~하게 따라 쳐 멕인다음 보냈지 ㅎㅎ

 

역시나 이번에도 1분만에 돌아오는 성님 ㅎㅎㅎ

 

형은 오자마자 손을 떨면서 땀을 흘렸지 ㅋㅋ

 

ㅋㅋㅋ ......자존심에 스크레치가 낫는지 지가 또 가서 불러오겠대

 

그래서 나는 테이블에서 담배를 주욱 빨고 대기를 탔지 ㅋㅋ

 

한 5분쯤 지났나 ㅎㅎ 평소에 1분이면 까이는 형이 안오는거야 ㅎㅎ 그래서 뒤를 봤더니 여자애 번호를 따고 있대??

 

다 따고나서 그형이 미소를 머금으며 내 쪽으로 오는거야 ㅋㅋ

 

형: 야 ㅋㅋ 번호 땄다 ㅋㅋ 이제 카톡으로 좀만 조지면 합석할 수 있을거야 ㅋㅋ

 

나: 이욜 형 ㅋㅋ 두번만에 성공했네 ㅋㅋㅋ ㅊㅊ

 

이 형이 카톡으로 잘 조져놨는진 모르겠지만 어쨋든 시간이 지나고 합석을 했어 ㅎㅎ

 

여기서 여자 두명을 각각 A 와 B 라고 할께

 

앉자마자 나는 내 옆에 있는 A의 ( 또 누나임... 23살) 좆도 도도하고 시크함을 느끼게 되지.... 어떻게 조져야 할 지 난감한 나로써는 그저 그녀가 묻는거에 대답만 하

 

고 빵 터뜨리기는 커녕 ( 나중에 물어보니까 A는 내가 존나 묵묵한줄 알앗다더라 ㅋㅋ)

 

질문조차 잘 하지 못했지 ㅎㅎ (살다가 이렇게 도도한 여자는 그때가 아마 처음이었음)

 

반면 형은 B랑 200일 커플인양 서로 지지고 볶고 잘하더라.....

 

그래서 나도 포기 하지 않고 계속 누나를 조졌지 ㅋㅋ

 

한창 분위기가 올라갈라고 할 참에 여자 두명이 우리보고 같이 클럽을 가재....ㅋㅋㅋ

 

난 클럽 난생 첨이고 형은 3번정도 갔나..? 어쨋든 난 A가 너무 맘에 들고 형은 말이 필요없엇지 ㅋㅋㅋ

 

그래서 클럽을 가게 됬어 ㅋㅋ

 

이전 술집은 그 도도한 누나가 바로 계산을 하더라...(존나 멋이쪗슴 ㄷㄷ)

 

클럽에서 나는 (춤을 좆도 못춤) 그 누나한테 어필을 하려고 A 쪽으로 가서 춤을 췄어 ㅎㅎ

 

근데 A가....

 

A: 야... 나 혼자 추게 저쪽에서 춰

 

이러는거야 ㅋㅋㅋㅋ 자존심에 금이 갔지......

 

그래서 형을 화장실로 부른다음에

 

나: 형....시발 안될거 같아... 지금 시간 늦지 않았으니까 빨리 갈아 타자... 이거 돈지랄이여 완전...

 

형: ㄲㅈ 좆까셈 난 잘되고 있음

 

와....좆같대....ㅋㅋㅋ 형은 존나 잘되고 있었거든 ㅋㅋㅋ...(사실 이형이 군대를 안갔다왔는데 여자한테 군필자라고 속이고 학교도 우리학교 근처라고 속임ㅋㅋ)

 

갈곳이 없는 나는 어쩔수 없이 되지도 않는 춤을 그냥 계속 추고 있엇어.......

 

그러다가 A 한테 한번 더 들이 댔는데 또 그지랄을 하는겨....ㅋㅋㅋㅋ

 

한 3번정도 들이 댓다가 다 까이니까... 에이 모르겠다 시발...ㅡㅡ 하면서 A한테 문자를 보냈어..

 

<문자>

 

나: 미아내 ㅋㅋㅋㅋㅋㅋ이제 안들이댈껰ㅋㅋㅋ

 

이렇게 하나 보냈다...ㅋㅋㅋ

 

그리고 10분이 지나고 A가 그문자를 봤는지 ㅋㅋ 존나 빠개면서 내 쪽으로 오더라 ㅋㅋㅋ

 

그러더니 갑자기 내 허벅지를 잡고 뒤로 돌아서 그녀의 탐스런 엉덩이를 내 똘똘이에 비비는거야 ㅋㅋㅋ

 

와.... 문자가 먹힌건가...이지랄을 하면서 나는 내 똘똘이를 계속 누나 방댕이에 비벼댔어 ㅋㅋㅋ

 

어쨋든 클럽에서는 이렇게 막이 내리고.... (클럽은 입장할 때 다 더치페이를 했어 ㅋㅋ, 개념녀 굳)

 

3차로 또 술집을 오게 되었지 ㅋㅋㅋ

 

여기서 내 스타일과 형의 스타일을 보자면

 

형은 애교가 존나 많고 여자측에서 좀 챙겨줘야 하는 스타일이고

 

나는 애교보다는 능글맞으면서 여자를 좀 잘 챙겨주는 스타일이었어

 

그래서 테이블에 앉자 마자 여자애들꺼 부터 세팅을 다 해주고 안주 (탕으로 시켰음) 나오면 형꺼는 물론 A, B꺼 다 떠주고 마지막에 내꺼를 떳지....

 

그걸 본 A가 갑자기

 

A: 난 이렇게 챙겨주는 스타일 좋더라~

 

이러는거야 ㅋㅋㅋ 기분이 째졌지...ㅎㅎ

 

나는 속으로 ' 그래 시발 이런식으로 천천히 매력을 어필하면 되는거야' 라고 되뇌이면서 게임을 진행했어..

 

이번에도 역쉬 난 A를 커버 쳐주면서 게임을 진행했는데 !!!!

 

A는 나를 죽일려고 들더라..ㅋㅋㅋㅋㅋㅋㅋ

 

역시 도도하고 시크해 .....ㅋㅋㅋ

 

게임이 한창 무르익었을 때 갑자기 B하고 형이 화장실을 갔어 ㅋㅋ

 

이번에도 우리 둘만 남게 되었지 ㅋㅋ

 

게임 할 떄는 여러명 같이 있어서 서로 어색한걸 몰랐는데 갑자기 두명되니까 존나 어색하더라 ㅋㅋㅋ

 

나는 ' 아.... 지금아니면 이런 기회는 없다.....' 라고 생각하고 A의 눈치를 존나 보고 있는 찰나에! 갑자기 눈이 마주쳤어 ㅋㅋ

 

그래서 난 존나 부드럽게 내 입술을 그녀의 입술에 갖다 대고 혀를 아이스크림 빠는 마냥 존나게 빨았지 ㅋㅋㅋ

 

바지에 텐트를 치면서 1분동안 키스를 부드럽게 했어 ㅋㅋ

 

그러더니 갑자기 A가

 

A: 야.. 애들오는거같아 ㅋㅋㅋ그만해..ㅋㅋ

 

이러더니 진짜 5초 후에 형하고 B가 오더라...ㅋㅋㅋ

 

씨발 도도하기 까지하면서 예지력까지....

 

B가 분위기를 눈치 챘는지

 

B: 너네 뭐했어? ㅋㅋ

 

이지랄을 하길래 ㅋㅋ그냥 적당히 서로 궁금한거 물어보고 얘기했다고 이빨을 깠지 ㅋㅋ

 

그러고선 B하고 형한테

 

나: 우리 바람좀 쐬러 나갈께 ㅋㅋ

 

라고 짖거리면서 A를 데리고 술집을 나왔어 ㅋㅋ

 

나는 그녀를 모텔에 데려가기 위해서 어떻게 할까... 존나 고민 때리기는 커녕 술기운 떄문에 ㅋㅋㅋㅋ

 

요번에도 걍

 

나: 누나 ㅋㅋㅋ 손만 잡고 잘께 ㅋㅋㅋ가자 ㅋㅋ

 

이러니까

 

A: (존나빠갬) 어딜 가는건데 ㅋㅋㅋㅋㅋ

 

나: 에이 알잖아 ㅋㅋㅋㅋ 빨리 가자 힘들다~ ㅋㅋ

 

이지랄을 떨면서 존나 능글맞게 모텔 입구까지 데려왔어 ㅋㅋ

 

여기서 또 나는 내가 모텔비를 내기 존나 부담스러웠어 ㅋㅋㅋ

 

그래서 난 또 누나 현금있나... 내 없는데...;;;; 이렇게 존나 불쌍한 거지새끼인 마냥 연기를 펼쳤더니

 

그녀의 장지갑도 펼쳐지면서 계산을 하더라 ㅋㅋ

 

방키를 받고 방에 들어와서 지급된 칫솔로 이빨을 존나게 닦고........ 침대에 같이 누웠다....

 

가만히 있는데도 내 육봉이 오르락 내리락 존나 요동을 쳐서 미칠거 같았는데 갑자기 누나가 내 육봉을 만지더라 ㅋㅋㅋ

 

A가 내 육봉을 만지는 순간 바로 오르락 상태에서 고정이 되었고 나는 그녀 위에 올라 간담에 부드럽게 키스를 했다...

 

손도 존나 바쁘게 움직였지... 아래로 갔다가 위로 갔다가 ....그녀의 원피스를 조심스럽게 벗기고 속옷만 입은 그녀를 존나게 손으로 애무를 했어 ㅋㅋ

 

쿠퍼액 질질 싸면서 팬티 위로 내 육봉을 존나 문질렀더니 A도 존나 흥분했는지 팬티가 젖었더라 ㅋㅋㅋ( 내쿠퍼액때문인가 ㅆㅂ ㅋㅋ)

 

계속 애무를 하다가 브레지어를 벗겻는데 가슴이 ...우와......B하고 C사이정돈 된거같아..ㅋㅋㅋ 손으로 밀가루 반죽하듯 주물럭거렸지.. 그립감이 존나게 좋더라 ㅎㅎ

 

난 흥분에 끝을 달리고 이제 그녀의 팬티를 부드럽게 벗겨내고 내 육봉을 그녀의 ㅂㅈ 입구에 갓다대고.......... 들어갈듯 말듯 하면서 존나게 비벼댓어 ㅋㅋㅋ

 

그러다가 위치를 딱 잡고 쑤욱...쳐 넣엇지 ㅋㅋㅋ(술마시고 원나잇으로 ㅅㅅ한 애들은 알꺼야 ㅋㅋ 여자가 술마시면 잘 안젖어서 첨에 늘때 좀아픔..;;)

 

초반의 아픔을 견뎌내고 한 두어번 피스톤 질을 하니까 부드러워 지면서 .............

 

이때부터 그냥 말안해도 알지? 게이들아...

 

ㅍㅍ ㅅㅅ를 시전했어 ㅋㅋㅋ 이번에도 그녀와 밤을 지내면서 3번정도 한거같아 ㅎㅎㅎ ㅅㅂ 주말에 셤공부 해야됫는데 이지랄했으니 시험은 모텔에서

 

떡친것과 같이 바로 떡을 치게 되었지 ㅠㅠ

 

ㅍㅍ ㅅㅅ가 끝나고 아침에 같이 샤워를 하고 나왔어ㅋㅋ 그리고 그녀를 집에 데려다주고 나도 집가서 침대에 쓰러졌다.....

 

2시쯤에 누운거 같았는데 일어나니까 밤 10시 ㅋㅋㅋ 씨발.....ㅎㅎ 하루를 걍 버렸어 ㅎㅎ

 

 

10시에 일어나서 남은공부를 하려는데 또 졸려서 잤다 ㅎㅎㅎ

 

어쩃든!

 

결과적으로 난 이누나 너무 매력있어서 지금까지 연락을 하고 있다...

 

게이들아 너네들도 집에만 처박혀 있지말고 좀 나가서 젊음을 만끽해봐 ㅋㅋㅋ

 

솔직히 내 스펙 175/62인 멸치지만.... 얼굴은 사막여우 닮았다고 많이들음..ㅋㅋ (어쨋든 평균이하)

 

헌팅해가꼬 원나잇까지 이끄는건 스펙보단 야부리인거 같다...

 

잘 참고해서 너네도 꼭 성공하길 바랄께 ㅋㅋ

 

궁금한거 있으면 질문해라 ~

 

게이들을 위한 4줄요약.

 

1. 아는 형이랑 헌팅을 하러 술집을 가게 됨

 

2. 존나 도도한 년이 있는 테이블에 합석을 하게 됨.

 

3. 클럽과 술집을 오가면서 계속 같이 놈

 

4. 마지막에 모텔에서 ㅍㅍ ㅅㅅ 시전.

 

p.s 필력 진짜 개 거지인거 나도 아니까...ㅜㅠ 속으로 욕해줘 ...나 상처받는다 ㅠㅠ ㅋㅋ 어렸을 떄 부터 책을 안읽어서 이랴... 이해좀 해줘 차칸게이들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