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보다 1살연상이었고 걍 평범한 직장인이었음

웃긴게 겜하다 만났음 같은겜방다녔는데 같은겜했었음 그래서 친해짐

근데 좀 이쁘게생겨서 얼레벌레 고백하고 사귐

이년이 첨에는 내숭 100단이었어 존나 잘안대주고 여튼 그러다

3달쯤 사겼었나 똥까시 존나 해주는게 아 이년 예삿년이 아니라는걸 깨달음

내가 후장에 좀 욕구가 강해 그래서 누나 후장에 한번 해봐도 되냐고 물어봄

기다렸다는듯이 그럼 로숀이라도 발라줘 이지랄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나중에 알게됐는데 후장 존나 메니아였데 전남친이랑도 항상 보지로하다 마무린 후장에 싸는 그런식


여튼 그뒤로 후장 존나 해달라고 징징 보지에다만 하면 섹스한거 같지가않다고함
항상 후장에 쌈 가끔 똥도 묻어나와 콘돔 꼭끼고해라
그리고 어쩔땐 후장에 존나하다가 뭐가 뜨거운거 같아서 딱 빼면 막 힘없이 똥 줄줄흐름..

얼굴도 이쁘고 몸매도 좋았는데 나도 인간인지라 똥냄새막나면 존나 깨긴깨..

관장하고 하자고해도 걍 했었음 은근 변비였는데 나랑 후장섹스하면 똥직빵으로 나온다고 나이용해먹은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