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C%A7%80%EB%A9%B8.jpg

그녀를 대리고 화장실에 쪼그려 앉힌다음에 관장약을 꼽고 그녀가 안절부절 못해할때 그 부들거리는 모습을 흐뭇하게 바라보면서 옴줌달싹 못하게 한다음 그녀가 울면서 배설물을 배출하는 장면을 구경하고 싶다. 그러면 샤워기로 그녀의 엉덩이를 씻겨준 다음에 남아 있는 잔여물을 처리하기 위해 똥구멍에 호스를 꼽고 물관장을해서 똥을 쑥쑥뺀다음 다시 그녀를 침대로 이끌고 엉덩이를 천장이 향하도록 앉힌 다음에 그 주름진 엉덩이를 혀를 가지고 살살 긁어 주다가 충분히 적셔졌다 생각될때 손가락에 침을 묻혀서 주름을 살살 긁어주다가 손가락을 집어넣어서 그녀가 신음을 참으려고 할때 왕복운동을 해서 그녀가 거친 숨을 내뱉게 만든다. 손가락을 다시빼고 움츠러드는 그녀의 구멍에 손가락 두개를 집어놓고 빙빙돌리다가 넣었다 뺏다를 반복해서 그녀의 구멍이 자츰 이완되면 그 벌어진 분홍색 틈에 혀를 넣고 돌리고 싶다. 그녀는 참지 못하고 신음을 내뱉겠지 그러면 다시 손가락 두개로 그녀의 구멍을 넓히다가 충분하다고 생각될때에 나의 우람한 육봉 끝을 대고 문지르다 그녀가 참지 못하고 애원 할때 살짝 끝만 넣었다가 그녀의 거친숨소리를 듣고 다시빼서 그녀의 전보다 풀어진 모습을 한번보고 힘차게 박아 넣는다. 그녀는 교성을 질러대며 쾌락에 빠져갈때 더욱 새차게 박아 넣는다 그러다 내가 최고조에 이를때쯤 제발 안에는 아닐고 애원하는 그녀를 무시한체 시원하게 내 뜨거운 물을 분출한다. 그리고 육봉을 한바퀴 돌려서 꺼낸다음 그녀의 벌어진구멍에서 떨어지는 액체와 벌어진 그녀의 입에서 떨어지는 침을 보면서 힘이 빠져서 엉크러진체로 있는 그녀의 상기된 표정을 보고 싶다.

---------------------------------------------------
여기까지가 흔한 일게이의 댓글이다.

시팔 은야 나와라!!!!!!!!!
부디 썰만화 부탁 드립니다. 꾸벅 앙망앙망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