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dGR8O

일간워스트 개설, 진중권 “놀이공간…은밀히 활동할 생각”


© 진중권 트위터, 일간워스트 홈페이지 캡처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커뮤니티 ‘일간워스트’에서 활동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진중권 교수는 30일 자신의 트위터에 “일간워스트, 재개장하면 '닉(닉네임)' 하나 만들어야겠네요. 은밀히 활동할 생각"이라며 "정치나 이념과 관계없이 그냥 금기 없는 분위기가 좋아서 들어오는 아이들에게 뭔가 대안적 놀이공간이 필요하기는 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29일 개설된 일간워스트는 보수 성향의 커뮤니티인 ‘일간베스트’에 반대하며 등장한 사이트다. 일간워스트의 홈페이지 상단에는 ‘일간베스트와 다른 청정구역’이라는 안내 문구가 적혀있다. 일간베스트에서 해당 글의 의견에 반대한다는 의미에서 ‘민주화’라는 버튼을 눌렀다면 일간워스트에서는 ‘민영화’를 쓴다.

또한 일간베스트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뜻으로 쓰이는 ‘노’라는 말 대신 ‘농’을 사용한다. 이는 동학농민운동을 의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이트 운영자는 공지사항을 통해 “베와 다른 청정구역입니다. 일단 댓글에선 상호간 존댓말 권장, 출신 커뮤니티는 서로 묻지 말아요”라며 “일베 출신은 반성할 때까지 혼내주기로 해요”라는 글을 올렸다.

한편, 일간워스트는 공개된 지 15분 만에 일일 트래픽 초과로 사이트 접속이 원활하지 않았다. 

이승현/ 여성신문 인턴기자



1줄요약

중궈 워충이 한답니다. 교수도 인정하는 놀이공간 일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