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역에서 잡아타고서 일부러 경상도사투리로

" 아저씨 모현동 이 으댑니꺼? 그기 초등학교 하나 있지예? 걸로 가주이소."

라고 행선지를 말했다.

택시기사 아저씨는 아무 말없이 운전대를 꽉 부여잡고선

기어를 묵직하게 넣은다음 약 30분 정도 걸려서 목적지에

날 내려주셨다.

생각보다 오래걸렸고 돈도 상당히 깨졌기에 도착장소에 있던

친구에게 머이리 먼데 사냐고 따졌더니

걸어서도 30분 될까말까한 거리라더라.

익산 핑크색택시 잊지않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