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동강 녹조현상에 대해 또 4대강 탓을 하는 고질병이 도지고 있다

 

낙동강이 녹조로 뒤덮인 것은 4대강 사업으로 강물을 막아버렸기 때문이라는데....

 

유례없는 찜통더위로 생긴 녹조현상을 4대강 탓으로 연결짓는 건 지나치지 않나?

 

4대강 사업 이전에도 수온이 상승하고 일조량이 증가하는 시기에는 낙동강, 한강하류지역 등에서

녹조가 발생하였다. 특히 금년에는 유례없는 가뭄과 수온 상승으로 낙동강 일부 보에서 일시적으로

남조류 세포가 높게 나타난 것 뿐이다

 

------------------------------------------------------------------- 

역대 최악의 '8월 폭염(暴炎)'으로 지난 4일과 5일 이틀 연속 전국이 펄펄 끓었다.

 

폭염 여파로 팔당호 녹조(綠藻)가 확산하면서 한강 본류 일부 구간에서도 녹조 현상이 관찰되는 등 수돗물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6월 하순부터 낙동강 하류를 중심으로 나타난 녹조 현상도 경북 구미 등 중류 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4~5일 서울을 비롯한 전국 각지에서 폭염과 열대야(熱帶夜·오후 6시~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섭씨 25도 이상인 상태) 등 역대 기온 최고기록이 잇따라 경신됐다. 서울은 4일 일(日)평균 기온이 31.7도를

기록했다. 이는 1908년 기온 관측 이래 104년 만의 최고치다.

 

5일 낮 최고기온(36.7도)은 1949년 8월 10일 이후 8월 중 기록으로는 63년 만에 가장 높았다.

지난달 28일부터 5일까지 9일 연속 열대야는 2000년 이후 최장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동해안 지방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방에 발령된 '폭염경보'(섭씨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연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하는 기상 특보)는 이번 주 중반까지 이어질 전망"이라고 말했다.

 

2000만 수도권 주민에게 수돗물을 공급하는 팔당댐 녹조 현상도 심각해지고 있다. 팔당댐의 조류 개체 수는

지난달 31일 물 1mL당 552개에서 지난 2일에는 1344개로 늘어났다. 

 

앞으로 폭염과 녹조 현상은 제11호 태풍 '하이쿠이'(중국어로 말미잘)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이 태풍은

5일 오후 3시 현재 일본 오키나와 인근 해상에서 중국 상하이 쪽으로 이동 중이다.

 

강 건설로 조류가 북상하고 있다는 환경단체의 주장에 대해 환경부는 "올해 발생한 조류는 예년과 유사한

수준인 만큼 보 건설로 조류가 발생했다고 단정하기는 곤란하다"며 "단기적인 수질평가보다는 관계기관 및

전문가 등의 의견을 수렴해 종합적으로 평가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

 

4대강 사업 반대자들 입장에서는 4대강 사업 완공후 가뭄과 홍수 예방 효과가 나타나고 절경에 반한

방문객수도 나날이 증가하여 700만명이 돌파하였으니 어떻게든 사소한 흠집이라도 잡고 싶겠으나...

 

4대강 사업의 효과는 이미 방문자들의 입소문을 통해 퍼지고 있다. 국토종주 자전거길 완주자들이 직접

체험하고 추천한 아름다운 자전거길 20선에 4대강 주변 자전거길이 대거 선정된 것만 봐도 알수

있지 않나?

 

4대강 사업으로 환경오염이 되고 수질이 악화되었다면 4대강 주변에 그렇게 사람들이 몰리지는 않을

것이다

 

지금의 녹조는 기온이 내려가고 비가 내리면 자연히 해결되는 것...이건 수온이 올라갈때마다

반복되었던 것이고 앞으로도 반복될 것이다....4대강 사업의 영향은 아니다